제주지역 청년들 중 학자금 대출의 늪에 빠진 이들을 구제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 > 교육/복지

본문 바로가기
베스트신문사 제주도뉴스
도정,광역뉴스 도정뉴스 광역뉴스
속보 연예 증권/주식 국제/통일
최종편집일: 2021-01-22 16:11:27
사이트 내 전체검색


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
베스트신문사 앱
best top10
  • 게시물이 없습니다.
최신뉴스

교육/복지

교육 / 복지 | 제주지역 청년들 중 학자금 대출의 늪에 빠진 이들을 구제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

페이지 정보

기사승인 작성일18-03-09 20:05

본문

 

제주지역 청년들 중 학자금 대출의 늪에 빠진 이들을 구제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

 

학자금 대출 신용회복 지원 업무협약...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지역 청년들 중 학자금 대출의 늪에 빠진 이들을 구제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

 

제주도는 8일 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한국장학재단(이사장 안양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도내 청년들의 학자금 대출 신용회복 지원사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원희룡 도정출범 후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액을 50% 수준에서 100%까지 지원하고 지원 대상도 대학교 재학생에서 대학원생, 휴학생, 졸업 후 2년 이내 미취업자까지 늘린데 이어 부실채무자로 등록된 청년들의 신용 회복 지원까지 확대한 것이다.

 

올해 1월 말 기준 한국신용정보원에 학자금 대출 부실채무자로 등록된 만 34세 이하 제주지역 청년들은 155명이다.

 

경제 사정 등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학자금 대출액을 제때 상환하지 못해 부실채무자로 등록된 청년들이다.

 

제주도는 이들의 신용 능력을 회복하고 재기의 발판을 마련코자 한국장학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부실채무자 지원금과 신용회복에 나섰다.

 

이번 협약에 따라 부실채무자의 지원 요건 충족여부를 확인하고 제주도가 대출원금·이자·연체이자의 분할상환약정에 따른 최초 납입금을 지원하고 한국장학재단에서는 부실채무자 등록을 해제하는 절차가 추진될 방침이다.

 

20180309_195246.jpg
지원 대상은 제주도에 거주중인 만 19세부터 34세 이하 학자금 대출 채무자이다.

 

도는 협약 이후 지원 일정을 구체화한 뒤 부실채무자 지원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서를 접수받아 대상자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작년까지 도내 학생들에게 총 9억5천여만 원을 지원하며 학자금 채무 고통에 빠진 청년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한 바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원희룡 도지사는 학자금 대출 신용회복 지원을 위해 도와 한국장학재단의 협력체계 강화를 강조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는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에 이어 지난해에는 국가근로장학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을 통해 제주지역 1만6천여 명의 청년에게 학자금 대출 상환 부담을 경감시켜 왔다"며 "이번 학자금 대출 신용회복 지원 업무협약을 통해 제주지역 청년들에게 더욱 많은 기회와 희망이 생겨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경제 사정이 어려운 대학생과 졸업생의 경우 학자금 대출금을 제때 상환하지 못해 신용불량자가 되고, 그 '신용불량 꼬리표'는 취업 등 사회진출에도 제약받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며 "경제적 신용회복의 기회를 열어주고 청년의 무거운 짐이 조금이라도 덜어지도록 도정도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을 지속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제주도민일보 김태영기자 jjc65@bestdaily.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복지 목록

Total 25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접속자집계

일일최대
88,068
전체누적
20,650,552
로고 상단으로 제호 : 베스트제주도민일보 | 대표/발행인 : 정성환 | 발행소 :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11. 307호 (휴천동, 노블레스)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00393(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등록일 : 2015. 09. 21 | Tel. 070-4898-3000 | Fax. 070-8248-3001
개인정보/청소년책임자 : 정성환 | 종별 :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 전국 | 편집인 : 김찬기 | 대표/발행인 정성환
대표/지사장 : 김태영 | HP : 010-2692-2341 | 사무소 : 제주도 제주시 오라3동 2820번지 에스포아빌딩 2층 | Tel. 064-712-2017
Copyright ©  베스트제주도민일보. E-mail : bdm@bestdm.kr  All rights reserved.
농협 에스크로 농협: 301-0183-7998-41 (베스트신문사 : 정성환)
통신판매신고등록번호 : 2015-경북영주-1131

제호 : 베스트 신문사 | 대표 : 정성환 | 서울사무소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1209호(맨하탄21 리빙텔) | Tel. 070-4406-6003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4423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등록일 : 2015.03.09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성환
상호 : 베스트 신문사 | 발행소 :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11. (휴천동, 노블레스 307호) | Tel. 070-4898-3000 | Fax. 070-8248-3001
종별 :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 전국 | 대표/발행인/편집인 : 정성환 | 사업자등록NO : 403-65-00019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 E-mail : best@bestdaily.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