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 김태영기자]제주도립미술관 강광 초대전 제주에서 14년간 활동한 강광(姜光, 1940~) '나는 고향으로 간다’ 개최 > 문화/체육

본문 바로가기
베스트신문사 제주도뉴스
도정,광역뉴스 도정뉴스 광역뉴스
속보 연예 증권/주식 국제/통일
최종편집일: 2019-06-04 18:19:47
사이트 내 전체검색


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
베스트신문사 앱
best top10
  • 게시물이 없습니다.
최신뉴스

문화/체육

[제주도 : 김태영기자]제주도립미술관 강광 초대전 제주에서 14년간 활동한 강광(姜光, 1940~) '나는 고향으로 …

페이지 정보

기사승인 작성일18-07-05 17:23

본문

[제주도 : 김태영기자]제주도립미술관 강광 초대전

 

제주에서 14년간 활동한 강광(姜光, 1940~) '나는 고향으로 간다’ 개최

 

제주도립미술관(관장 김준기)은 제주에서 14년간 활동한 강광(姜光, 1940~)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을 오는 7월 7일(토)부터 개최한다. 초대전은 총 2부로 나뉘어 진행된다고 밝혔다.


20180705_165010.jpg
제1부는 7월 7일(토)부터 8월 15일 (수)까지며, 8월 17일(금)부터 10월 3일(수)까지 제2부 전시가 이어지며 이번 전시는 제주 삶 속에서 화가 강광이 추구한 시대정신을 작품을 통해 기억하고자 마련되었고 제주 4·3 70주년을 맞는 올해, 제주도립미술관의 ‘4·3 70주년 특별전 포스트 트라우마’에 이어 강광의 작품을 선보이며, 제주가 품고 있는 가슴 아픈 역사의 발자취도 한 번 더 되새겨 보고자 하는 취지하에 전시가 마련된다.

 

총 50여 점의 회화를 선보이는 제1부에서는 화가의 1970년대와 1980년대의 작품으로 ‘침묵적 저항’과 ‘역사와 현실에 대한 성찰과 비판’으로 나누어 소개된다.

 

제2부에서는 1990년대와 2000년대 작품 50여 점이 전시되며, ‘반민족, 반통일 세력에 대한 경종’과 ‘삶의 터, 사람에 대한 애정’으로 구분되어 전시되며 이번 전시를 통해 아름다운 자연과 제주 4·3의 시대정신, 그리고 젊은 강광의 역사 인식이 반영된 회화를 만나볼 수 있다.

 

강광에게 제주 생활 14년은 특별한 시기이며 1960년대 말에 제주로 내려온 강광은 유신정권 하의 암울한 현실 속에서 끝없이 고뇌하며, 힘든 현실을 그의 정신 속에서 추스르고 아우르고자 기나긴 사유의 시간을 보냈으며 그는 제주에서 머물며 작품 활동을 한 시기를 본인 화가 인생의 습작기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시기 그의 작품을 보면 그가 관심이 있는 자연과 현실을 그만의 독특한 컬러로 해석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으며 이번 전시를 통해, 10여 년의 제주 생활 동안 강광이 젊은 예술가로서 자신의 초상에 대해 얼마나 번민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고1982년 제주를 떠난 후에도 제주에서의 고뇌를 이어가는 화가의 예술세계도 엿볼 수 있다.

 

20180705_171018.jpg
강광의 작품에서 일관되게 소재로 등장하는 것은 자연이며 그가 제주에서 바라본 풍경들, 14년이란 짧지 않은 세월 동안 긴밀한 대화를 나눈 상대는 오직 자연뿐이라는 듯 그의 작품의 모티브는 모두 자연에서 비롯된 작품들이다.

 

1985년 작품인 ‘오월의 노래 – 잃어버린 섬’은 1980년대 강광의 작품세계를 한눈에 보여주고 있으며 1980년대에 강광은 사람만을 대상으로 하는 그림은 거의 그리지 않았고, 늘 산과 들 같은 풍경을 바라볼 뿐이었고 ‘오월의 노래 – 잃어버린 섬’의 모티브 또한 그러하며 해골이 뒹구는 섬에서 붉은색의 용암이 커다란 풍선처럼 분출하고 있고 특히 말풍선처럼 등장하는 선명한 붉은색이 더욱 강렬하게 느껴진다.

 

조금은 충격적으로 다가오는 작품의 소재들은 얼핏 보기에는 외부세계를 표현하고 있지만, 이 모티브들이 전달하고자 하는 바는 ‘삶의 진실’이며 누군가는 그림을 보는 순간 당시의 광주 5·18과 제주 4·3을 떠올릴 수도 있지만 그에게 자연은 인간 세상의 장면들을 상징하는 객체이며 1985년 작품인 ‘들개’처럼 동물이 주 소재가 되는 경우도 같은 맥락에서 바라볼 수 있다.

 

이처럼 자연을 모티브로 삼은 강광의 작품에서 느낄 수 있는 또 다른 것은 황량함과 몽환적인 분위기이기에 본 전시에서 유난히 자주 등장하는 ‘들개’ 와 ‘새’ 등은 작가가 어릴 적 경험한 고향의 풍경을 떠올리게 하고 있으며 황량하고 몽환적인 기운과 동시에 처절한 고독감이 화면 전체를 장악하고 있음을 알수있듯이 그 안에는 들개나 유령, 새, 멧돼지 등이 의인화되어 나타나고 있으며 그 의미를 명확히 파악할 수 없지만, 다시 보면 어린이의 그림처럼 천진난만하기도 한 작품이다.

 

20180705_171243.jpg
그리고 2000년대 이후, 강광은 문자언어를 사용하여 작품을 표현하였으며 ‘나는 고향으로 간다’, ‘마리산 자락에서’ 작품에서 나타나는 글귀는 작가가 꿈꾸는 이상과 현실에 대한 언어적인 표현이기도 하다.

 

이번 초대전을 통해 관객들은 강광의 심연을 들여다보며, 힘든 시대적 현실을 외면하지 않고 본인의 독특한 예술 언어로 삶의 진실에 다가가고자 노력한 예술가의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이며 제2부가 시작되는 8월 17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강광의 삶과 작품세계’에 대한 학술세미나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소 강광의 예술세계를 연구해온 제주문화예술재단 예술공간 이아 이경모 센터장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이번 전시는 이루어졌으며, 오는 학술세미나에서 ‘한국 현대미술과 강광’에 대해 발제할 예정이다.

 

제주도립미술관 김준기 관장은 “강광 선생의 작품은 우리 현대사의 상처를 돌아보는 동시에 제주가 품은 자연의 가치를 재발견하게 되었으면 한다고 하면서 이번 전시를 통해 제주 현대미술에 영향을 끼친 강광 선생의 작품과 그의 활동을 돌아보고 제주 미술사 정립에 또 하나의 계기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베스트제주도민일보 김태영기자 ceo65@bestdaily.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화/체육 목록

Total 15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접속자집계

일일최대
88,068
전체누적
16,486,674
로고 상단으로 상호: 베스트제주도민일보 | 베스트신문사. 제주특별자치도 - 대표/지사장: 김태영 | HP : 010-2692-2341
제주도본부 제주특별자치도 지사사무소: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오라삼동 2820번지 에스포아빌딩 2층 | Tel. 064-712-2018
발행NO : BEST, 제주도-001 | 전국인터넷신문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태영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Best제주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농협 에스크로 농협: 301-0183-7998-41 (베스트신문사 : 정성환)
통신판매신고등록번호 : 2015-경북영주-1131

상호: 베스트 신문사 | 대표 : 정성환 | 서울사무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1209호(맨하탄21 리빙텔) | Tel. 070-4406-6003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아04423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등록일: 2015.03.09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성환
제호: 베스트 신문사 | 발행소: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11. (휴천동, 노블레스 307호) | Tel. 070-4898-3000 | Fax. 070-8248-3001
종별: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전국 | 대표/발행인/편집인: 정성환 | 사업자등록NO: 403-65-00019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 E-mail : best@bestdaily.co.kr. All rights reserved.